104호 > 학원
교내 청소노동 부당해고자 복직을 위한 집회 열려 본부 측은 묵묵부답, 일반노조는 연대를 확장해 나갈 예정
등록일 [데이터가 없습니다]l최종 업데이트 [데이터가 없습니다]l 민수지 기자 (infinity@snu.ac.kr), 홍혜영 기자 (hhy1504@snu.ac.kr )

조회 수:509



오늘(27일) 11시 40분 서울일반노조 서울대분회가 본부 앞에서 부당해고자 복직을 위한 집회를 열었다. 1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전국 노점상 연합회, 일반노조 관악구 지구, 건설노조 관악지회, 관악 주민연대, 관악구 지역정책연구소 ‘오늘’ 등의 단체가 연대했다. 이들은 크게 ▲부당 해고자 원직복직 ▲성추행 가해자 추방 ▲노동 조건 점검 및 개선을 요구했다.
2010년 서울대 공대 청소노동자 최 모 씨와 함 모 씨는 당시 공대 용역소장의 과거 성폭력 혐의에 대해 문제제기했다. 하지만 최 씨와 함 씨 모두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는 이유로 해고됐다. 이 과정에서 최 씨는 현장 반장으로부터 성추행까지 당했다. 당시 성폭력 가해자는 그 후 청소노동자들에 의해 고소를 당하고 유죄 판결을 받았으나 학교 측의 제재 없이 현재까지 근무를 지속해오고 있다. 이에 작년에 결성된 일반노조는 두 명의 부당해고자의 복직을 위해 본부를 대상으로 투쟁을 이어오고 있다.

집회는 일반노조 분회장의 발언사로 시작했다. 서울대 일반노조 정우춘 분회장은 “우리의 요구는 임금을 올려달라는 것도 아니고 ‘부당 해고자 복직’이라는 간단한 것일 뿐”이라며 “복직될 때까지 투쟁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뒤이어 여러 발언이 이어졌다. 서울일반노조 서울대병원 새마을금고분회 김형철 조합원은 “성추행은 정신적인 문제”라며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금전적인 배상 이상의 법적 제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부당해고 피해자인 최 씨는 결의 발언에서 “3주 째 본부 앞에서 일인 시위를 하고 있지만 학교 측에서 반응이 없다”며 “오히려 본부 측은 ‘가해자가 피해자’라는 말을 서슴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한 “제2, 제3의 사태가 나오지 않게 조합원들과 함께 연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일반노조 측은 학생들의 관심을 촉구했다. 발언에 참여한 관악주민연대 남우근 대표는 부당해고 문제에 대해 “대학이 노동탄압에도 앞장서고 있는 셈”이라며 “사회 진리와 정의를 추구하는 대학이 최소한의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노동 인권 역시 잘 지켜져야 한다”고 말했다. 집회에 참여한 자연대 1학년생 역시 발언사에서 “서명운동과 인터넷 홍보 등을 통해 서울대학교 학생들의 지지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서울일반노조 서울대분회는 오는 7월 3일 오전 11시 40분 본부 앞에서 ‘4차 조합원 결의대회’를 열 계획이다. 7월 9일에는 ‘부당해고자 원직복직을 위한 서울일반노조 집중 결의대회’가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