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보도 > 사회
학내에 정부의 노동개혁에 대한 찬·반 묻는 국민투표소 설치돼
등록일 2015.10.20 14:45l최종 업데이트 2015.10.20 14:52l 홍인택 기자(kanye128@snu.ac.kr)

조회 수:226

을국민투표 (9 - 14).jpg

한 학생이 투표하고 있는 모습. 김대현 사진기자

    

  '을들의 국민투표' 투표소가 학내에 설치됐다. '을들의 국민투표'(투표)는 박근혜정부의 노동정책에 대한 찬반을 묻는 국민투표로, 지난 7일 국민투표 제안위원회에 의해서 시작됐다. 투표는 1112일까지 전국적으로 진행되며, 학내 투표소는 20, 21일 이틀 동안 자하연 앞에서 12시부터 오후 4시까지 운영된다.

    

  투표자는 일반해고 요건 완화 성과 차등임금제 비정규사용기간 연장 파견대상 확대의 '박근혜정부, 재벌 추진안' 해고요건 강화 최저임금 1만원 상시업무 정규직화 파견노동 근절과 같은 '노동자, 청년, 서민 요구안' 중에서 찬성하는 안에 대해 기표하게 된다.


  투표소 학내 설치를 기획한 장인하(교육 09) 씨는 "정부의 노동정책이 비정규직 확대로 이어질 것이라 예상한다""학생들에게 정부 노동 정책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서 투표소를 열었다"고 설명했다. 장 씨는 학교에서 100표를 받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투표소는 광화문, 동대문, 홍대 등 서울시내 주요 장소에도 설치돼 있으며, 대학동에 위치한 서점 그날이오면에도 설치돼 있다. 누리집(votechange.kr)을 통해서도 투표에 참여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