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2호 > 특집
블랙리스트, 예술에 가한 검은 폭력
등록일 2017.04.25 09:49l최종 업데이트 2017.05.15 14:48l 김명주 기자(audwn0118@snu.ac.kr), 박윤경 기자(pyk941110@snu.ac.kr), 송재인 기자(gooay@snu.ac.kr), 정수경 기자(coramdeo648@snu.ac.kr)

조회 수:190

내지커버.jpg

ⓒ최한종 사진기자



  예술의 다채로운 빛깔을 덮고자 한 시도들이 있었다. 우연히 공개된 회의록을 통해 정부가 자의적인 기준으로 문화예술을 분석, 관리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모두들 짐작하고 있던 ‘블랙리스트’의 존재가 수면 위로 떠오른 순간이었다. 만 명에 이르는 예술인이 ‘좌편향’이라는 기준으로 묶였으며, 탄압은 지원금을 배제하는 방식으로 교묘히 이뤄졌다. 블랙리스트로 대표되는 문화예술 검열은 어떤 과정으로 진행됐으며, 현재 예술인은 어떻게 사태를 받아들이고 있을까. 



블랙리스트, 예술에 가한 검은 폭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