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6호 > 특집
터치, 웹툰 전성시대
등록일 2016.05.02 18:35l최종 업데이트 2016.05.16 12:16l 선창희 기자(sch7163@naver.com)

조회 수:234

내지커버사진 (2).jpg

이미지 제공 : Critic M ⓒ김보통


  한국 만화는 2000년대 초반 인터넷 포털에서 부활했고 바야흐로 전성기를 맞이했다. 손끝의 두드림으로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웹툰은 하루 약 천 명의 이용자 수를 보유하는 문화 매체로 거듭났다. 책, 영화, 게임, 드라마로 변신하는 것도 자유자재다. 지하철 환승을 하는 막간에 보는 만화로 시작한 웹툰이 어떻게 이토록 파급력 있는 매체로 성장한 걸까?

  <서울대저널>은 웹툰 전성시대인 지금, 웹툰이 형성한 문화와 시장의 성장 배경을 짚어보고 그 문화 경쟁력인 다양성을 검토해봤다. 그리고 가벼운 터치로 닿지 못하는 웹툰 작가들의 생활 속 창작환경을 살펴봤다. 성장을 멈추지 않는 웹툰 시장의 현황과 미래 지형도 역시 그려봤다.


터치, 웹툰 전성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