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610건)
List of Articles
  • [특집]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가 그을린 길
    • 지난 3월 10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헌정 사상 처음으로 대통령직에서 파면됐다. 지난해 가을부터 수많은 사람들이 거리로 나와 정권 퇴진을 외친 결과였다. 그러나 대통령의 파면이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이라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 정부가 정치적 성향을 기준으로 문화예술...
    • 송재인 기자(gooay@snu.ac.kr)    2017.04.25
  • [특집] 블랙리스트, 예술에 가한 검은 폭력
    • ⓒ최한종 사진기자 예술의 다채로운 빛깔을 덮고자 한 시도들이 있었다. 우연히 공개된 회의록을 통해 정부가 자의적인 기준으로 문화예술을 분석, 관리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모두들 짐작하고 있던 ‘블랙리스트’의 존재가 수면 위로 떠오른 순간이었다. 만 명에 이르는 예...
    • 김명주 기자(audwn0118@snu.ac.kr), 박윤경 기자(pyk941110@snu.ac.kr), 송재인 기자(gooay@snu.ac.kr), 정수경 기자(coramdeo648@snu.ac.kr)    2017.04.25
  • [특집] "극장은 낮아져야 한다"
    • 국립극단이 지난해 자체 프로젝트를 진행하던 중 작품의 방향을 작가들에게 강요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국립극단은 국내창작극 개발 프로젝트 ‘작가의 방 낭독극장(낭독극장)’을 기획해 지난해 11월 5-13일 신인작가 6인의 작품을 낭독공연으로 선보였다. 다수의 참여 작...
    • 박윤경 기자(pyk941110@snu.ac.kr)    2017.04.24
  • [특집] 세 번째 봄, 세 곳의 기억
    • ©최한종 사진기자 1073일. 세월호가 바다에 머무른 시간이다. 참사가 제때 수습되지 못해 남겨진 문제는 3년의 세월 동안 희생자 가족들 각각에게 다른 아픔으로 다가왔다. 416가족협의회가 활동하던 안산, 어느 곳보다 간절한 염원이 모였던 팽목, 그리고 추모공원이 마련된 ...
    • 이재은 기자(ssje15@snu.ac.kr), 조시현 기자(whtlgus0909@snu.ac.kr), 한기웅 기자(surfpenguin@snu.ac.kr)    2017.04.16
  • [특집] 기억을 안고 진실로
    • ‘304개의 우주’가 떠나간 지 3년이 지난 올 4월 세월호가 목포항으로 돌아왔다. 3년 전, 참사가 벌어진 뒤 유가족들은 속절없이 흐르는 시간을 두고 볼 수 없었고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하루빨리 세월호를 인양하기 위해 ‘416가족협의회’를 구성했다. 416가족협의회는 희생...
    • 이재은 기자(ssje15@snu.ac.kr)    2017.04.16
  • [특집] 아픔은 이곳에도 있다
    • 올해 3월 초, <연합뉴스>를 비롯해 일부 언론은 추모관에 새겨진 리본의 문양이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가 교묘하게 편집해 유포한 문양과 같아 논란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대책위원회(일반인 대책위)’ 김영주 부위원장은 “그런 ...
    • 조시현 기자(whtlgus0909@snu.ac.kr)    2017.04.16
  • [특집] 가장 간절한 곳, 팽목항의 기다림
    • 세상에서 가장 슬픈 항구. 3년 전부터 팽목항에 붙은 별칭이다. 이 슬픈 항구에서 미수습자 가족들은 약 3년간 돌아오지 못한 이들을 기다렸다. 세월호 인양을 앞두고 있던 지난 3월 18일, 누구보다 간절하고 힘들 그들을 만나러 팽목항에 갔다. 목포에서 진도로 뻗은 길엔 ...
    • 한기웅 기자(surfpenguin@snu.ac.kr)    2017.04.16
  • [특집] 생협의 복지에 노동자는 없다
    • ⓒ최한종 사진기자 생활협동조합(생협)’은 저렴한 가격에 질 좋은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학내 구성원의 복지증진에 기여하고 있다. 그렇다면 학내 구성원의 복지를 위해 힘쓰는 생협 노동자의 복지는 어떨까? <서울대저널>은 생협의 ‘복지’ 그늘에 가려진 노동자들을 분석기...
    • 박주평 기자(pjppjp2@snu.ac.kr), 장은재 기자(kozkonj@snu.ac.kr), 박민규 기자(m2664@snu.ac.kr)    2017.03.10
  • [특집] 가려진 생협의 노동환경, 사라진 노동자의 복지
    • ‘생활협동조합(생협)’은 교직원과 학생들이 출자해 만든 자치조직으로, 학내 구성원들은 조합원으로서 이사회, 학생위원회 등 생협의 운영에 참여할 수 있다. 하지만 학내 구성원의 복지 증진을 위해 일하는 생협 노동자들의 복지와 노동환경은 구성원들의 관심사에서 비껴나...
    • 박민규(m2664@snu.ac.kr)    2017.03.10
  • [특집] 150개의 밥솥으로 지은 6000명의 한 끼
    • 동이 트려면 한참 먼 새벽 6시, 학생회관 식당에 불이 켜졌다. 전날 숙직한 조리사와 새벽같이 출근한 여사님들이 아침을 준비하는 소리만이 텅 빈 식당을 채웠다. 학기 중이면 배식을 기다리는 줄이 건물 밖까지 이어지는 학생회관 식당은 캠퍼스에서 가장 붐비는 식당이다....
    • 장은재 기자(kozkonj@snu.ac.kr)    2017.0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