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보도 > 학원
시흥캠 협의회 종료, 끝내 합의 못한 본부와 학생 의무RC와 필수교양 이전 막았으나 입장차 여전, 시흥캠 착공 예상돼
등록일 2017.08.10 18:46l최종 업데이트 2017.08.10 18:46l 김종현 기자(akdtkdrk@snu.ac.kr)

조회 수:77

  오늘(10일) 오전 9시 ‘서울대학교 시흥캠퍼스 관련 문제해결과 신뢰회복을 위한 협의회(협의회)’ 6차 회의가 호암교수회관(125동)에서 열렸다. 오늘 회의로 한 달에 걸친 협의회 일정이 마무리됐다. 회의에서 본부·교수·대학원 측 위원들이 시흥캠퍼스 실시협약 추진에 합의했지만, 학생 측 위원들의 거부로 공동합의문은 채택되지 않았다. 


6차협의회1.jpg

▲기자회견 중인 본부 측 이근관 기획처장(좌)와 전창후 학생처장(우)



  이날 본부는 학생들의 시흥캠퍼스 추진 참여를 전제로, 학생의 학교행정 참여권 확대 및 징계조치 선처를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본부가 제시한 학생참여권 확대 방안은 ▲서울대법 개정 TFT 구성을 통한 평의원회 의결권 부여 ▲재경위원회 참여권 부여 ▲학생의 이사회 참관권 요구 전달 등이다. 이에 대해 강유진(경제 13) 사회대 학생회장은 “본부는 학생들의 의견을 반영할 의지가 없다”며 “평의원회 및 재경위원회 참여는 이전부터 논의돼왔던 사항이라 협의회의 성과도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한편 본부는 시흥캠퍼스에 의무형 기숙대학(RC) 설치·필수교양 이전 계획을 철회했다. 이근관 기획처장은 “앞으로도 시흥캠퍼스 문제에 관한 대화 창구를 열어둘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학생 측은 본부가 시흥캠퍼스 추진을 위해 협의회를 형식적으로 진행했을 뿐, 사실상 학생 의견을 수렴하려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참관인 윤민정(정치외교 15) 외교/나침반 회장은 “협의회 과정에서 본부는 실시협약 철회가 불가능한 이유를 설명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6차협의회2.jpg

▲학생 측 강유진 사회대 학생회장(좌)과 임수빈 부총학생회장(우). 학생 측은 "구체적인 계획이 없는 시흥캠퍼스의 실상을 학생들에게 알리겠다"고 밝혔다.



  학생 측은 시흥캠퍼스 추진위원회(추진위)에 참여하지 않고, 지난 4·4 총회에서 의결된 시흥캠퍼스 실시협약 철회 기조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임수빈(조소 11) 부총학생회장은 “시흥캠퍼스 추진위 참여와 징계를 맞바꿀 수는 없다”며 “가처분소송 등을 통해 징계의 부당함을 알려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본부는 지난 8일 학생들에 대한 형사고발을 취하했으나,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된 상태다.  

  협의회 종료에 따라 본부는 시흥캠퍼스 착공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이근관 기획처장은 “서울대와 국가의 미래가 달린 사업을 일부 학생의 반대 때문에 접을 수는 없다”며 “학생들의 참여를 이끌어내면서 추진위 구성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