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st of Articles
  • [기자가뛰어든세상] 식탁부터 바다까지 플라스틱, 이대로 괜찮을까
    •   커피전문점과 패스트푸드점의 매장 안에서 일회용 컵을 찾아볼 수 없게 된지 2달이 넘었다. 올 초, ‘자원순환과 재활용촉진에 대한 법률(자원재활용법)’ 개정에 따른 변화다. 매장에서 음료를 마시다가 들고 나갈 수 없게 됐다며 불편함을 토로하는 이용객도 많았고, 직원들...
    • 박세영 기자(precieuses@snu.ac.kr)    2018.10.24
  • [필름通] 에이즈, 무관심 속에 우린 죽어갑니다
    • 본 기사는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에이즈 감염인의 권리를 위해, ‘액트 업 파리’ 어둠 속에 선 사람들이 뭔가를 준비하고 있다. 희미한 틈 사이로 한 남자가 강연을 시작하자, 이들은 호루라기를 불면서 뛰쳐나가 가짜 피를 던지고 구호를 외친다. HIV 감염에 대한 어...
    • 박세영 기자(precieuses@snu.ac.kr)    2018.09.09
  • [오감을 유지하자] 맨 몸으로 마주선 시대, 온 몸으로 밀고 나간 시
    • 김수영의 상은 확고하다. 그는 자유와 혁명, 참여의 시인이다. 이는 1974년, 평론가 김현이 김수영의 첫 시선집 《거대한 뿌리》에서 그의 ‘시적 주제는 자유’라며 제시한 인상이다. 또한, 7~80년대 그에 관한 연구가 자유와 참여라는 주제에 집중됐다는 사실이 보여주듯, 이...
    • 왕익주 기자(dlrwn3@snu.ac.kr)    2018.09.08
  • [오감을 유지하자] “사람이 사람을 심판할 순 없어”
    •    네 사람이 무대에 들어선다. 이들은 각각 배심원, 법무장관, 교도관, 사형수가 돼 연극을 시작한다. 이들의 공통점은 하나. 모두 범죄 피해자의 유가족들이라는 것이다. 자신의 가족을 죽음에 이르게 한 가해자가 이미 사형됐거나 그의 사형을 기다리는 이들은 사형제도와 ...
    • 허유진 기자(qq8779@snu.ac.kr)    2018.06.08
  • [문화] 세운상가, 도시재생으로 다시 세우다
    •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서울시 도시재생 계획이 새로운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7년 간 진행한 서울형 도시재생사업을 두고 서울시장 후보 사이 갑론을박이 오가고 있기 때문이다.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는 서울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서울시 ...
    • 배인환 기자(iabae128@gmail.com)    2018.06.08
  • [문화] 한국에서 무슬림으로 산다는 것
    • 흔히 기독교, 불교, 이슬람교를 세계 3대 종교라고 부른다. 그중 이슬람 신도(무슬림)의 수는 세계적으로 13억 명을 넘어 계속 증가하고 있고, 이슬람협력기구(OIC)에 가입된 국가의 수는 57개국에 달한다. 그러나 한국에서 이슬람은 전세계 두 번째 교세를 자랑하는 종교라...
    • 이누리 기자(nuriztoa@snu.ac.kr)    2018.06.08
  • [필름通] "기억이 사라져도 나는 여전히 살아갑니다"
    • **본 기사는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누구보다 아름답고 지적인 아내를 위해   앨리스는 세 아이의 엄마, 따뜻한 아내이자 세계적으로 저명한 언어학 교수다. 그녀의 책은 언어학 교육의 초석으로 여겨지며, 학생들은 그녀의 강의를 가장 기대되는 강의로 꼽는다. 가...
    • 박세영 기자(precieuses@snu.ac.kr)    2018.06.06
  • [문화] 성폭력, 왜 폭로될 수밖에 없는가
    •   '#MeToo 운동'(미투)의 열기가 뜨겁다. 검찰조직을 넘어 연극계와 연예계, 정치계까지 번진 미투의 물결이 변화를 만들어가고 있다. 그러나 의심의 눈초리도 존재한다. 혹시 저 피해자가 ‘꽃뱀’은 아닐까, 억울한 사람에게 가해자라는 누명을 씌우기 위해 없던 일을 지어내...
    • 이누리 기자(nuriztoa@snu.ac.kr)    2018.04.12
  • [문화] 우리 모두 안전할 권리를 위해
    •   2018년 봄, 학생회관의 몇몇 동아리방 출입문에는 ‘세이프존(Safe Zone)'이라는 글자가 작게 적힌 초록색 스티커가 붙었다. ‘동아리소개제’ 안내지도에도 일부 동아리는 초록색으로 강조돼 세이프존임을 알렸다. 모두 ‘서울대학교 동아리연합회(동연)’에서 시작한 ‘세이프존...
    • 이누리 기자(nuriztoa@snu.ac.kr)    2018.04.12
  • [오감을 유지하자] 몸 깊이 새겨진 폭력의 역사가 치유의 노래가 되기까지
    •   대한민국 정부 수립 70주년인 2018년. 오늘에 이르기까지 한국 사회는 일제강점기와 한국전쟁 등 국가적 폭력을 겪었다. 한국 근현대사 속 폭력은 개인의 일상을 파괴시켰지만, 그 개인은 역사를 몸으로 기억하며 고통 속에서도 삶이 주는 의미를 찾고자 노력했다. 작가 임...
    • 허유진 기자(qq8779@snu.ac.kr)    2018.0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