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보도 > 학원
[2보] 비학생조교 우정관 5층 철야농성 시작 업무 복귀까지 무기한 농성 계획 중
등록일 2017.03.02 20:42l최종 업데이트 2017.03.02 23:35l 신일식 기자(sis620@snu.ac.kr)

조회 수:1212

  우정관(153동) 5층에서 해고 통지를 받은 비학생조교들이 철야농성에 나섰다. 본부는 비학생조교 고용안정을 약속했으나 교섭결렬을 이유로 대상자 33명에게 일괄 계약 만료 통지한 바 있다. (http://www.snujn.com/news/30613) 이들은 오늘(2일) 오후 교무처장 면담 이후에도 문제가 해결되지 않자 철야농성에 나섰다. 박지애 대학노조 서울대지부 조직부장은 "설마하는(학교가 약속을 지키지 않겠냐)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다"라며 학교 측의 확답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보정 후.jpg

▲우정관(153동) 5층이 유난히 밝다.


IMG_3206.JPG

▲초안지 업무를 다시 보고 싶다는 비학생조교의 피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