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3호 > 학원
시흥캠 대책회의, 김상곤 교육부장관 면담요구 기자회견 열어 협의회 넘어 시흥캠퍼스 전면 재검토와 징계철회 촉구
등록일 2017.07.12 17:02l최종 업데이트 2017.07.13 18:13l 김종현 기자(akdtkdrk@snu.ac.kr)

조회 수:147

정부청사기자회견.jpg

▲임수빈 부총학생회장(가운데)이 김상곤 교육부장관에게 보낼 면담요청서를 들고 있다.



  오늘(12일) 오전 11시 30분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총학생회와 ‘서울대 시흥캠퍼스 실시협약 철회와 학생 탄압 중단을 위한 시민사회 공동대책회의(대책회의)’가 기자회견을 열어  김상곤 교육부장관에게 면담을 요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민중연합당 관악구위원회, 사회주의변혁노동자당, 한국비정규교수노조 등 정당 및 시민단체 인사들도 함께 자리해 시흥캠퍼스 전면 재검토와 징계철회를 촉구했다.


  주최 측은 ‘시흥캠퍼스 협의회(협의회)’가 어제(11일) 발족했지만 시흥캠퍼스를 둘러싼 문제가 완전히 해결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임수빈(조소 11) 부총학생회장은 “학생들의 기나긴 싸움으로 시흥캠퍼스 사업을 검토할 수 있는 협의회가 발족했다”라고 평가하면서도 학생 징계가 여전히 진행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실제로 본부는 협의회 발족을 위한 사전면담에서 징계사안이 협의회의 논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선을 그어왔다. 협의회만으로는 시흥캠퍼스 사업에 대한 전면적인 재검토가 불가능하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한국비정규교수노조 배태섭 대외협력국장은 “시흥캠퍼스의 근본적 문제는 협의회에서 다뤄지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라며 “본부가 협의회 발족으로 마음 놓고 시흥캠퍼스 건설을 추진할 수 있다”라고 비판했다.


  대책회의는 김상곤 교육부장관과의 면담을 통해 시흥캠퍼스 사업의 문제점을 공론화하겠다고 밝혔다. 임수빈 부총학생회장은 “시흥캠퍼스 사업계획이 공공성을 확보하고 있는지 협의회에서 비판적으로 검토하겠다”라며, “협의회의 정상적 작동과 징계철회를 위해 김상곤 교육부장관이 적극 개입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윤민정(정치외교 15) 대책회의 집행위원장 역시  “시흥캠퍼스 사업 및 추진과정에 대한 교육부의 직접 감사가 필요하다”라고 주장했다. 기자회견 후 주최 측은 정부세종청사로 김 장관 면담요청서를 발송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