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보도 > 학원
“서울대 문제 정부가 해결하라!” 대정부 연대집회 열려 시흥캠퍼스 및 학생징계 문제 해결 촉구
등록일 2017.07.19 23:53l최종 업데이트 2017.07.20 10:48l 최영락 기자(cyoungrak9763@snu.ac.kr)

조회 수:379

집회1.jpg

▲참가자들은 청와대 인근에서 '서울대 사태' 해결을 정부에 촉구했다.



  오늘(19일) 오후 7시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총학생회와 ‘서울대학교 시흥캠퍼스 실시협약 철회 및 학생 탄압 중단을 위한 시민사회 공동대책회의’가 대정부 연대집회를 열었다. 집회에는 80여 명의 학생과 시민이 참가해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한 시간 가량 발언 및 공연을 진행한 후 청와대 인근까지 행진을 이어갔다.

  주최 측은 서울대 기업화 및 학생 징계탄압 문제 해결을 문재인 정부에 촉구했다. 임수빈(조소 11) 부총학생회장은 “대학 기업화,(*) 부당 징계의 총체인 시흥캠퍼스 문제를 문재인 정부가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고 소리를 높였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임준형 변호사 역시 “본부는 독단적인 시흥캠퍼스 추진으로 학생들의 자치권 및 참여권을 짓밟았고, 폭력 행사로 학생들의 신체의 자유를 침해했다”며 “학교 당국이 헌법을 위반했다”고 규탄했다.


집회2.jpg

▲청와대 인근으로 행진을 이어가는 학생들 ⓒ박윤경 기자



  학생들은 그간 국가인권위원회 진정 요청, 청와대 앞 1인 시위 등 다양한 방식으로  ‘서울대 사태’의 해결을 정부에 요구해왔다. 이날 참가자들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상곤 교육부장관에게 서울대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엽서를 작성해 전달했다. 한편 김민선(윤리교육 14) 사범대 학생회장은 “이번 집회는 내일(20일) 예정된 2차 징계위원회에 앞서 학생 징계탄압을 규탄하고자 기획됐다”고 밝혔다. 참가자들이 학생 탄압 중단에 대한 구호를 외치며 집회는 저녁 9시경 마무리됐다.

(*) '사학 비리'를 규탄했으나 시흥캠퍼스와 관련된 지적은 아니었다는 취재원의 정정 요청을 받아 해당 표현을 삭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