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보도 > 학원
사회학과 H 교수 징계 촉구하는 기자회견 열려 참가자들, “정직 3개월 권고보다 강한 징계 필요”
등록일 2017.07.27 18:30l최종 업데이트 2017.07.27 20:00l 박윤경 기자(pyk941110@snu.ac.kr)

조회 수:169

  오늘(27일) 오전 11시 행정관(60동) 앞에서 ‘H교수 인권폭력 사건 대응을 위한 학생연대(학생연대)’가 사회학과 H 교수의 징계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학생연대는 사회학과 학생모임(학생모임), 총학생회, 사회대 학생회, 관악 여성주의 학회 ‘달’로 구성됐다. 지난 3월 사회학과 인권위원회가 인권센터에 사건을 접수한 결과, 지난 6월 15일 인권센터는 H 교수에 정직 3개월 처분을 권고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H 교수가 정직 3개월 후 복직한다면 또 다른 폭력이 일어날 수 있다”며 “징계위원회(징계위)는 인권센터 권고안 이상으로 징계를 의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07.27H교수.jpg

▲참가자들은 "반성 없는 갑질 교수 간단 복귀 웬말이냐"라며 외쳤다. ⓒ최한종 사진기자



  더불어 참가자들은 지난해부터 사회학과 대학원 대책위원회(대학원 대책위)가 조사해온 H 교수의 가해 내용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H 교수는 지도대학원생, 학부생, 학과 조교를 대상으로 성희롱과 성추행, 폭언, 사적 업무지시 등을 일삼아왔다. 백인범(사회 16) 사회학과 학생회장은 “H 교수는 학생들에게 신체접촉을 시도하거나, 자택 청소 및 배우자 핸드폰 개통 등을 지시하고, 자신의 연락에 항시대기할 것을 강요했다”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H 교수의 인권침해는 권위를 사용한 폭력”이라고 소리를 높였다. H 교수는 자신의 지시에 따르지 않는 학생에게 ‘졸업할 수 없다’, ‘가르치고 싶지 않다’ 등의 발언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현재 사회학과 학부생, 대학원생, 교수진 등 구성원은 사건해결을 위한 논의를 지속하고 있다. 지난 24일 사회학과 학과장은 학부생과의 간담회에서 사건의 공동체적 해결을 위해 힘쓸 것을 약속했으며, 사회학과 교수진은 인권센터 접수 당시 H 교수에 대한 엄정한 조사를 요청한 바 있다. 백인범 씨는 “대학원 대책위 및 사회학과 동문회와 연대해 징계위에 처벌을 촉구하는 입장문을 전달할 예정”이라며 “징계위 처분이 불충분할 경우 수업거부, 인권위원회 제소 등도 시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8월 중 진행될 징계위에서는 H 교수의 연구비 횡령 의혹도 함께 논의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