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4호 > 학원
인권주간 기획단 다수, 인권주간 보이콧 나선다 학소위 측 ‘인권센터의 일방적 퇴출 통보’ 주장에 연대 뜻 밝혀
등록일 2017.09.19 12:26l최종 업데이트 2017.09.19 12:26l 박윤경 기자(pyk941110@snu.ac.kr)

조회 수:640

학소위 대좁.jpg

▲학생회관 앞 인권센터의 공식 답변을 요구하는 학소위 측 자보가 붙어있다. ⓒ박윤경 기자



  ‘2017 제5회 인권주간(인권주간)’ 기획단 중 3분의 2 가량이 인권주간 보이콧에 나섰다. 지난 14일 ‘학생·소수자인권위원회(학소위)’는 주최 측인 인권센터가 일방적으로 인권주간 부스에서 퇴출할 것을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인권주간 기획팀을 비롯, 부스 참가가 예정돼있던 ‘인권가이드라인특별위원회’, 장애인권동아리 ‘턴투에이블’ 등 7개 팀이 현재 학소위와 함께 인권주간 보이콧을 결정한 상태다.

  김훈섭(사회복지 16) 학소위 위원장에 따르면 학소위는 교수의 인권침해를 비판하는 프로그램을 계획했으나, 인권센터는 ‘‘팔만대장경’, ‘익명제보’ 등 자극적인 표현은 교수의 인권침해 및 명예훼손을 야기할 수 있다‘는 이유로 두 차례 수정을 요구했다. 김 위원장은 “인권센터는 성폭력 등 다른 주제를 준비한 부스가 동일한 표현을 사용했을 땐 아무런 제재를 가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결국 학소위는 부스 내용 중 실명 언급을 소설 재구성으로 바꾸는 등 인권센터의 요구를 받아들였다. 하지만 인권센터는 14일 ’부스운영을 지원하기 어렵다‘는 뜻을 학소위에 전달했고, 이에 학소위는 15일 인권센터에 공식질의서를 보내 퇴출 사유 및 논의 과정을 18일까지 공개할 것을 촉구했다. 18일 밤 인권센터는 “각 부스팀이 인권센터 교육부의 가이드를 받아 인권축제에 걸맞는 배움의 기회를 공유한다는 것이 대원칙”이라며 “방법론의 한계를 수용하는 데 한계가 있”었을 뿐, “일방적인 퇴출통보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김훈섭 위원장은 “인권센터는 학소위가 질의한 모든 사항에 대해 명확히 답변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학소위가 인권주간 보이콧을 결정하며 인권주간 기획단 31명 중 20여 명, 인권주간 참가부스 7개 중 학소위를 제외한 4개 단체가 연대의 뜻을 밝힌 상태다. 하은빈(미학 11) 턴투에이블 회장은 “학소위는 인권센터의 피드백을 받아들였지만 인권센터는 계속 처음 기획을 의식하는 듯한 태도를 취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교수의 인권침해 역시 다른 인권이슈와 함께 다뤄져야 할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학소위를 비롯한 인권주간 보이콧 주체들은 단체 카톡방 퇴장, 기획단 회의 불참 등 향후 대응을 논의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