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보도 > 학원
총장직선제 요구하는 집회 열려 10월 13일 열릴 이사회 회의에서 총장선출개선안 확정될 예정
등록일 2017.09.26 21:46l최종 업데이트 2017.09.26 21:46l 박윤경 기자(pyk941110@snu.ac.kr)

조회 수:461

  오늘(26일) 오후 6시 행정관(60동) 앞에서 총장직선제를 요구하는 집회가 열렸다. 집회에는 백여 명의 학생을 비롯해 비학생조교 등도 자리를 함께 했다. 참가자들은 “시흥캠퍼스 강행을 중단하라”, “시흥캠퍼스 추진 현황을 공개하라”, “학생징계 철회하라”, “성낙인 총장 퇴진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0926총장직선제집회.jpg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최한종 기자



  참가자들은 학생징계 및 비학생조교 해고 등을 들어 성낙인 총장과 현재 총장선출제도를 규탄했다. 지난 5일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징계대상 학생 12명이 낸 징계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한 바 있다. 윤민정(정치외교 15) 외교나침반 회장은 “법까지 어겨간 성낙인 총장은 퇴진해야한다”며 “부당징계가 반복되지 않기 위해서는 총장직선제가 실현돼야한다”고 주장했다. ‘전국대학노동조합’ 서울대지부 송혜련 교육부장도 “고용안정과 노동조건 개선에 대한 계획과 실천력이 있는 사람이 총장이 돼야한다”며 “지금의 방법으로는 이러한 총장이 나올 수 없다”고 강조했다. 

  ‘국립대학법인 서울대학교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서울대학교 총장은 ‘총장추천위원회(총추위)’가 추천한 후보자 중 이사회가 선출하는 방식으로 결정된다. 총추위는 자체평가(60%)와 정책평가단의 평가(40%)를 합산해 후보자를 결정하며, 정책평가단은 교원, 직원, 학생, 동창회 각각 100:12:6:6의 비율로 구성된다. 이에 대해 총학생회는 어제(25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총장추천위원회 권한을 없애고 정책평가단에 교수, 직원, 학생이 동등하게 참여하게 함으로써 총장직선제를 실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오는 10월 13일 열릴 ‘2017년 제5차 이사회 회의’는 차기 총장선출개선안을 논의한다. 정책평가단 구성 비율, 이사회의 총장선출 방식 등 평의원회와 이사회 간 이견이 있었던 사항도 이날 회의에서 확정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