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st of Articles
  • [특집] 총학생회가 총장실로 간 까닭은?
    • 지난달 말부터 학내에는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조성되었다. 본부 교육정책 불신임에 대한 총투표가 25,26,27일 진행되었고, 28일, 약 천 명의 학생이 모인 가운데 서울대인 비상총회가 개최되었다. 29일 새벽 1시 45대 총학생회(이하 총학)는 비상총회 직후 ...
    • 이연미 기자 (lymwing@freechal.com)
  • [특집] 수업 받을만해?
    • 공대 지난 2월8일 제 2공학관(302동)이 완공되었다. 하지만 3월 4일 공식 수업이 시작된 이후에도 공사는 계속되었고, 현재도 공사의 흔적이 남아있다. 때문에 학기초 많은 학생들은 수업시간에 들리는 드릴 소리에 방해받았고, 미관상에도 그리 좋지 않았다. 게다가 ...
    • 강지훈 기자 (jhkang2406@freechal.com)
  • [특집] 우리들의 권리 너무나 당연한 것이다.
    • 다수를 위해서? 우리는 '최대다수의 최대행복'이라는 말을 써왔고, 그 말을 일정부분은 받아들이면서 생활해 왔다. 뿐만 아니라 그것은 사회 정의인 것처럼 보인다. 전체에 도움이 되지 못한다면 당연히 제거되는 것이 마땅하다는 생각. 분명히 우리들의 생각 속에 숨어 ...
    • 방병훈 기자 (cpang@freechal.com)
  • [우리가 만난 사람] 홍승우 씨를 만나 보았습니다.
    • 일상의 작은 단면들을 유머스럽게 스케치하여 부부와 가족에 대해 이야기하는 만화 비빔툰. 한겨레신문에 4년째 비빔툰을 연재 중인 홍승우 씨를 만나보았습니다. 햇빛 따사로운 식목일 일산의 한 빌라. "늦어서 죄송합니다." 길 못 찾는데 남부럽지 않은 두 기자가 작업실을...
    • 김영찬 기자 (rusiphell@freechal.com)
  • [고정코너] 불법 불심검문에는 불복종으로 맞서자!
    • 답답했다. 서울대 입구 쪽에서 학교로 올라가던 고갯길, 양쪽에 즐비하게 늘어선 전경차들. 일사불란하게 도열해 있는 전경들. 그 풍경은 그 자체로 위압감을 풍기고 있었다. 문득 공무원 노조 출범식이 서울대에서 강행될 지 모른다고 했던 한 친구의 말이 떠올랐다. 버...
    • 송관석(법대 00 법대 인권동아리 사람세상)
  • [기고·칼럼] 생협조합원에서 살림이까지
    • 난 생협 조합원이다. 어느 날이었다. 평소에 친분이 있었던 생협 학생위원장 홍상욱 씨(경제4)를 만났다. "형, 안녕하세요" "응, 잠시만 따라와 봐." 끌려갔다. 도서관 앞이었다. 앉아 있던 다른 생협 학생위원을 만났다. "안녕하세요, 조합원 가입하러 오셨어요?...
    • 최문환 기자 (kazzellu@freechal.com)
  • [기고·칼럼] 민주 대학 건설 - 교육 투쟁의 궁극적 목표
    • 4년만의 총투표, 6년만의 비상총회, 14년만의 총장실 점거라는 기록을 만들어 냈던 교육투쟁이 4월 8일 새벽 학생, 본부 양측의 합의안 발표로 큰 고비를 넘겼다. 양측의 합의안이 비록 추상적인 원칙의 합의에 그쳤지만, 점거가 장기화되지 않고 합의점을 찾...
    • 편집실
  • [기고·칼럼] 금강산을 다녀와서...
    • 11월 29일 6시10분 속초행 버스를 기다리며.. 제주도와 남한 주변 도서(島嶼)밖에 가본 적이 없으면서, 해외에 가보았다고 큰소리치며 다니던 기자로서는 북한의 금강산을 간다는 것만으로도 많은 흥분이 되었다. 물론 우리 동포가 사는 곳으로 외국이라는 느낌이 들지는 ...
    • 방병훈 기자 (cpang@freechal.com)
  • [학원] 새내기 기자가 선정한 '나의 베스트 기사'
    • 당신의 삶에 주제를 던져라 1996년 9월호 (통권 10호) 의 커버스토리 주제실천형 운동에 관한 기사로 운동에 관한 총론과 노동, 성, 인권에 대한 글들과 인터뷰로 구성되어 있다. 총론에서는 한국사회에서 드러나는 여러 가지 모순의 지속과 그러한 모순의 현장에서 변혁을 꽤...
    • 이연미 기자
  • [고정코너] 이달의 관악인은 무엇을 이야기하나
    • 1. 한국정부 IMF 구제금융 정부.. 그가 말하다. "I'm F (나는 낙제다)" 2. 한국 영화계의 급부상 돈이 몰리면 똑똑한 넘들은 그리로 간다. 따라서 한국영화의 미래는 밝은 것이다. 3. 학력고사에서 수능으로.. 9년의 역사 텍스트 이해수준을 보면, 다른 건 몰라도 언어영...
    • 박근복 (p1977@freech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