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9호 > 특집 >인트로
2012년, 선거에 대처하는 서울대생의 자세
등록일 [데이터가 없습니다]l최종 업데이트 [데이터가 없습니다]l 서울대저널

조회 수:313

2012년은 1992년 이후 20년 만에 19대 국회의원 선거(총선)와 18대 대통령 선거(대선)이 함께 치러지는 해다. 4월 11에는 총선이, 12월 19에는 대선이 예정돼 있어서 2012년 한 해 동안 온 나라는 선거 열기로 달아오를 가능성이 크다. 정치권은 이미 선거 열기로 달아올라 있다. 내년 총선의 사전평가 성격이 강했던 4‧27 재보선 이후 여야의 유력대권후보는 물론이고, 총선을 위해 각 정당들도 유권자들의 시선을 끌기 위한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했다. 변화의 움직임은 한나라당에서 두드러진다. 4‧27 재보선 패배 이후 한나라당은 이전 지도부가 총 사퇴했다. 계파싸움을 종식하고, 감세 정책을 철회하는 등 ‘서민의 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해 수도권 의원들을 중심으로 새로운 움직임이 활발하다. 야권도 손 놓고 있지만은 않다. 민주당은 재보선 승리 이후 손학규 대표에게 힘을 싣고 있는 모양새다. 유시민 등 야권의 유력 대선 주자 역시 지지층을 결집 중이다.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등 진보정당들은 야권연대를 통해 정권교체와 복지국가 건설을 꿈꾸고 있다. 시민단체도 야권연대를 재촉하고 있다. 하지만 ‘박근혜 대세론’을 넘기에는 아직 벅차다. 야권연대, 정권심판론을 내세우는 야당과 박근혜 대세론, 당 쇄신을 앞세운 여당 사이의 힘겨루기는 계속되고 있다. 에서는 다소 이르지만 총선과 대선을 서울대생이 어떤 정당과 인물을 지지하고 있는지, 또 어떤 것이 대선의 주요 이슈가 됐는지를 설문조사를 통해 알아봤다. 야권연대의 방향과 한나라당의 쇄신 방향에 대해 궁금증을 가진 학생들을 위해 인터뷰 기사를 준비했다. 선거의 향방을 가늠할 수 있는 분석기사도 마련했다. 이전까지 대선에서 이야기됐던 공약들이 얼마나 실천됐는지 분석하고, 내년 선거의 쟁점을 정리했다. 기획기사를 읽고, 내년에 있을 선거를 충실하게 따라가 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