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개학생

학생사회의 지지를 못얻는다는것은 다시말해 총학생회의 주장에 설득력이 없다는것이다. 즉 시흥캠퍼스를 반대하는 이유가 억지에 가깝고 학교측에 어필하기 위해 폭력적인 점거가 필수적이라는것도 유치한 변명일 뿐이다. 시흥캠퍼스를 통해 서울대가 더욱 성장하여 얻을 긍정적인 면은 전혀 보거나 들으려고 조차 하지 않으면서 이성적인 판단을 하고자 하는 학생사회에 일방적인 거수식 지지만을 요구하는 비민주적이고 이기적인 총학생회는 먼저 학생사회에 온전한 설득을 선행하고 검증되지 않은 외부지원세력의 참여를 중지해야만 할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