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3호 > 학원
“대규모 중징계를 철회하라” 본부의 학생징계 규탄하는 기자회견 열려
등록일 2017.07.24 13:17l최종 업데이트 2017.08.01 14:43l 박수현 기자(oksh4979@snu.ac.kr)

조회 수:156

  오늘(24일) 오전 11시 행정관(60동) 앞에서 본부의 징계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동덕여대 총학생회, 정의당 관악구 위원회,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등이 함께했고, 51개 이상의 단체가 지지성명을 밝혀왔다.


징계규탄기자회견 (1).JPG

▲참가자들이 본부에 징계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박윤경 기자



  참가자들은 “대화 국면에서 신뢰회복을 위해 노력해야 할 본부가 징계를 강행했다”며 입을 모았다. 지난 11일 ‘서울대학교 시흥캠퍼스 관련 문제해결과 신뢰회복을 위한 협의회(협의회)’가 발족한 이후, 21일 본부는 무기정학 8명, 유기정학 4명의 징계를 통보한 바 있다. 현재 협의회 학생 측 위원 및 참관인 5인 중 4인이 무기정학 처분을 받은 상태다. 

  이에 이희준 동덕여대 총학생회장은 “구성원과의 합의 없이 사업을 진행하는 대학은 이미 고등교육기관이 아니다”라고 소리를 높였다. 민변의 임준형 변호사 역시 “학생 징계는 교육적 차원의 배려가 핵심이어야 한다”며 본부의 징계가 헌법적, 법률적 절차에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민변은 현재 학생 측 법적 자문을 담당하고 있다.

  임수빈 부총학생회장은 “현재 징계철회 요구 서명운동에 3만 9천여 명이 서명했다”며 “내일(25일) 열리는 시흥캠퍼스 2차 협의회에서 학생징계 철회를 안건으로 상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총학생회는 징계 효력정지 가처분신청, 시민사회 연대집회 개최, 학생폭행 책임자 고발인 모집운동 등 다양한 방식으로 학생징계에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