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보도 > 학원
“사과와 반성 없는 교수에게 지도를 받을 수 없다” 사회학과 구성원, H 교수 중징계 촉구하는 연서명 전달해
등록일 2017.08.10 14:42l최종 업데이트 2017.08.10 14:42l 박윤경 기자(pyk941110@snu.ac.kr)

조회 수:92

  오늘(10일) 오후 1시 45분 ‘사회학과 H교수 사건 대응을 위한 학생모임(학생모임)’과 ‘사회학과 대학원 대책위원회(대학원 대책위)’가 사회학과 H 교수의 엄중한 징계를 촉구하는 연서명을 본부에 전달했다. 학생모임에 따르면, 재적 학부생 53.5%(99명), 재학 대학원생 60.3%(79명), 박사졸업자 66.2%(90명)를 비롯한 사회학과 구성원 다수가 서명에 참여했다. 지난 6월 15일 인권센터는 H 교수에게 성희롱 및 사적업무지시 등의 인권침해행위로 3개월의 정직 처분을 권고한 바 있다.

  연서명 전달에 앞서 학생모임과 대학원 대책위는 기자회견을 열어 H교수 사건에 대한 학부생, 대학원생, 박사졸업자 각각의 입장을 밝혔다. 학부생 정단우(사회 17) 씨는 “H 교수의 인권침해를 규탄하는 목소리를 내는 게 두렵다”면서도 “H 교수가 다시 사회학과 공동체에 발을 들여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대학원 대책위 소속 김일환(사회학과 박사과정) 씨 역시 “H 교수가 사과와 반성의 태도를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에 따르면 H 교수는 인권센터 조사 과정 중에도 본인의 억울함을 호소했으며, 정직 3개월 권고 이후에는 피해자들의 생활장소와 인접한 곳에 임시연구실을 요구하는 등 2차 가해를 지속했다. 박사졸업자 한신대 김민환 교수(사회학과)도 “박사졸업자 136명 중 90명이 학내 사건에 공동의견을 발표하는 경우는 이례적”이라며 피해자들에 대한 보호조치 마련과 사회학과 학생 의견 검토를 본부에 촉구했다.


08.10 사회학과연서명.jpg

▲오늘(10일) 오전 11시 '사회학과 H교수 사건에 대한 사회학과 학부생·대학원생·박사졸업생 공동 기자회견'이 열렸다.



  한편 사회학과 내 긴급조치에 따라, H 교수는 오는 2학기 학부 및 대학원 수업을 담당하지 않을 예정이다. 징계위원회는 인권센터에서 조사한 내용 이외에 연구비 횡령 의혹에 대해서도 다룰 예정이며,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