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6호 > 사진 >사진으로 보다
"나는 일본을 거부합니다"
등록일 2019.09.07 22:55l최종 업데이트 2019.09.11 15:25l 김가영 PD(samun1592@snu.ac.kr)

조회 수:21

 IMG_8025.JPG



 지난 8월, 전국 곳곳에 일본 불매운동의 바람이 일었다. 혹자는 광화문 광복절 시위에 참여했고 혹자는 자신의 가게에서 일본 상품 판매를 전면 금했다. SNS를 도화선으로 퍼져나간 ‘반일운동’은 어떠한 모습을 보이고 있을까. <서울대저널>이 그 현장을 사진으로 담아봤다.



IMG_7995.JPG



  한일 간 무역 전쟁은 대법원이 강제징용 피해자의 손을 들어주면서 시작됐다. 일제 강점기 당시 강제로 노역에 동원된 피해자들은 2010년대 초반부터 전범 기업을 상대로 오랜 소송을 진행해왔다. 2018년 말, 대법원은 일본 전범 기업 ‘신일철주금’과 ‘미쓰비시중공업’에 각각 피해자와 유족을 대상으로 위자료를 지급하라는 판결을 확정했다. 판결로부터 8개월이 흘렀으나 해당 기업들과의 교섭은 지지부진했다. 일본은 1965년 체결된 한일 청구권협정으로 지급한 자금이 배상의 성격을 가지며 개별 피해자의 손해배상 청구권은 소멸했다며 대법원의 판결에 반발했다. 시민 모임은 현재 징용 피해자들이 고령이라는 점에서 전범 기업 압류 재산 매각을 추진 중이다. 일본 정부는 일본 기업이 국내에 보유한 자산을 강제로 처분할 경우 손해배상청구소송을 할 수 있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올해 7월 1일, 아베 정권은 경제 보복의 형태로 반도체 분야 핵심 품목 3가지에 대한 수출 규제를 강화했다. 이에 민간 차원에서는 일본 불매운동을 본격적으로 조직하기 시작했다. 주로 불매운동은 자발적으로 일본 기업의 물품을 구매하지 않거나 일본 여행을 중단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일부 공공기관 또한 반일운동에 공감하고 동참하고 있다. 현재 일본을 시작으로 한일 양국은 화이트 리스트(안보상 수출 우대국)를 개편하면서 서로를 제외한 상황이다. 더불어 8월 22일, 한국은 오는 11월 만료되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의 연장을 중단했다. 한일 관계 경색은 근시일내 완화되기 어려울 전망이다.



사보 대체 파일1.jpg



IMG_7997.JPG

▲광화문 평화의 소녀상 근처에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운동’ 단체 부스가 설치돼있다. 

해당 단체는 집회 사진들이 진열된 판넬 앞에서 일본 공개 사과와 배상을 촉구하는 서명을 받고 있다.



  유동 인구가 많은 도심가 곳곳에 현수막이 걸려 있다.



IMG_8091.JPG

▲서울대입구 3번 출구 부근 현수막



IMG_8017.JPG

▲광화문 인근 현수막



사보 대체 파일2.jpg

▲2015년 12월 28일 박근혜 정부가 맺은 '위안부 합의'를 비판하는 현수막이 광화문에 걸려 있다.



IMG_8069.JPG




IMG_8085.JPG

▲대표적 일본 브랜드인 유니클로와 무인양품의 명동 매장. 붐비는 거리에 비해 매장 내부는 비교적 한적한 모습이다.



KakaoTalk_20190822_152620552.jpg

▲대중교통 곳곳에 일본 불매운동에 동참하자는 홍보물이 게시돼있다.



KakaoTalk_20190819_174056132_01.jpg



KakaoTalk_20190819_174056132_02.jpg




KakaoTalk_20190819_174056132_03.jpg

 ▲일본 불매운동은 제2의 국산품 장려 운동으로 변화하고 있다. 일부 상점은 자발적으로 일제 문구류를 대체할 한국 필기구를 전시하거나 국산 브랜드를 홍보하고 있다.



IMG_8053.JPG

 ▲무역 분쟁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지원하자는 취지의 홍보물이 부착돼있다.



IMG_8043.JPG

 


  “국체호지, 아베정권!” 


 서대문 형무소 근처 현수막 아래 현 아베 정권의 행보를 규탄하는 문구가 손글씨로 적혀 있다. 정치·경제적 골이 더욱 깊어지고 있는 지금, ‘사지 않고 가지 않는’ 보이콧 운동은 현재 진행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