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보도 > 학원
서울대 생활협동조합 식당·카페 노동자들 무기한 총파업 선언 생협 사측의 무리한 배식·판매 과정에서 식품위생법 위반 정황 드러나기도
등록일 2019.09.23 21:23l최종 업데이트 2019.09.23 21:24l 김명우 기자(kmo4945@snu.ac.kr), 여동준 기자(yeodj@snu.ac.kr)

조회 수:112

지난 19일 시작된 서울대 생활협동조합(생협) 소속 노동자들의 한시적 파업이 협상 타결 전까지 무기한 연장됐다. 생협 노동자들은 오늘(23일) 오전 11시 서울대학교 행정관(60동)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생협 사 측의 불성실한 교섭 태도를 지적하며 무기한 파업을 선언했다. 노조 측은 “19일 파업 당시 생협 사무처는 교섭에 성실하게 임하기는커녕 단기간 계약직 노동자를 이용해 막무가내로 식사를 배식, 판매했다”라며 사측이 교섭 의지를 전혀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민주노총 전국대학노동조합 서울대지부 이창수 부지부장은 “(사측이) 파업 전보다 못한 협상안을 제시했다”고 목소리 높였다.



김명우_생협무기한 파업 돌입_190923.JPG



파업 중 생협 사무처의 식품위생법 위반 정황도 포착됐다. 식품위생법 51조 1항은 학교 등의 집단급식소는 반드시 조리사를 두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노조 측에 따르면 19일 파업 당시 기숙사 식당, 자하연 식당, 농생대 식당에서 수습 조리사가 기존 조리사를 대신하거나, 조리사 없이 조리업무를 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창수 부지부장은 “학내 구성원에게 건강한 음식을 제공해야 할 생협이 조리가 마무리되지도 않은 음식을 가공·판매했다”라며 “이는 학생들의 건강권을 위협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학생들도 지지의 뜻을 밝혔다. 학내 비정규직의 소리를 전하는 학생모임 빗소리 조시현(경제 15) 공동대표는 “서울대가 학내 노동자들을 인간적으로 대우하지 않고 있다”라며 생협 사 측에 열악한 노동조건과 휴게 환경 방치를 사과하고 생협 노동자들의 요구안을 즉시 수용할 것을 요구했다. 서울대 총학생회 역시 22일 생협 노동자들의 파업을 지지하는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