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보도 > 학원
제62대 총학생회 선거운동본부 ‘내일’ 사퇴 내년 3월 재선거 예정
등록일 2019.11.05 16:39l최종 업데이트 2019.11.05 16:39l 여동준 기자(yeodj@snu.ac.kr)

조회 수:81

  제62대 총학생회 선거운동본부(선본) ‘내일’이 사퇴했다. <SUB>가 서울대 총학생회와 서강대 총학생회 간의 표절 시비 당시 서울대 총학생회가 ‘프리픽’ 프리미엄 계정 구매 시기에 대해 거짓말을 했다는 의혹과, 총학생회가 동일 사건에 대해 온라인 커뮤니티인 ‘에브리타임’에 익명으로 여론몰이를 했다는 정황을 보도한 지 하루 만이다. 제62대 총학생회 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는 ‘내일’의 사퇴 의사를 받아들여 선거 무산을 공고했다. 총학생회칙과 선거시행세칙에 따라 내년 3월 중 재선거가 실시될 예정이다.


   <SUB>는 총학생회 ‘내일’이 서강대학교 총학생회에 표졀에 대한 사과를 요구한 6월 19일은 물론, 그 이후인 포스터 제작 당시에도 유료 이미지 구매 사이트인 프리픽 프리미엄 계정이 없었다는 정황을 확보해 보도했다. 지난 6월 서울대 총학생회는 서강대 측에 간식 사업 포스터를 표절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서강대 총학생회와 저작권에 대한 논쟁이 오가는 과정에서 서울대 총학생회가 ‘프리픽’의 이미지를 사용했음에도 출처를 표기하지 않았다는 것이 드러나자 서울대 총학생회는 출처를 표기하지 않아도 되는 ‘프리미엄’ 계정이 있어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SUB>의 보도는 총학생회의 당시 해명이 거짓이라고 지적한 것이다. 해당 보도 이후 <SUB>는 총학생회가 저작권을 두고 논쟁을 이어가던 중 ‘에브리타임’에 익명으로 서울대 총학생회를 옹호하는 게시글을 올려 여론몰이를 했다는 의혹을 추가로 보도하기도 했다.


  이에 ‘내일’ 선본은 11월 5일(월) 오전 7시 경, 사과문을 통해 <SUB>의 보도 내용은 사실이며 당시 ‘프리미엄 계정이었기에 출처를 표기하지 않았다’는 입장문의 내용은 거짓말이었다고 시인했다. 또한, 에브리타임 여론조작 의혹에 대해선 ‘총학생회 공직자로서 에브리타임의 익명성을 이용해 여론에 영향을 미치려고 한 중대한 잘못’이었음을 인정했다. ‘내일’의 후보는 해당 사과문을 통해 ‘부끄러운 일을 거짓말과 협잡으로 덮어두지 않’고 ‘더럽고 추악했던 저희의 행동들을 끝까지 기억하고 통렬히 반성하겠’다면서도 ‘지금 사퇴하는 것’은 ‘평가를 회피하는 비겁한 행위와 다를 바 없다’며 선거를 마무리해 ‘투표를 통해 냉정한 평가를 받고, 결과로 벌받겠’다는 뜻을 밝혔다. 


  사과문이 발표된 뒤, 학내 온라인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을 중심으로 해당 사과문과 ‘내일’ 선본에 대한 비판이 이어졌다. ‘내일’ 선본은 11월 5일(월) 오후 1시 30분 경, 사퇴문을 통해 ‘저희는 도덕적이지 못한 사람’이라며 ‘평생 저희의 잘못을 뉘우치고 또 뉘우치겠다’며 선거 후보자직에서 물러난다고 밝혀 선거를 치르겠다는 종전의 입장을 번복했다. 선관위는 ‘내일’ 선본의 사퇴 의사를 받아들여 선거 무산을 공고했다. 


  작년 총학생회 선거과정에서 (前)‘내일’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익명글을 통해 자신에게 유리한 여론을 조성한 사실이 드러나 문제된 적이 있다. 지난 61대 총학생회 선거에서 당선된 (前)‘내일’ 선본은 선거 당시 선거본부장이 ‘에브리타임’ 익명글을 통해 상대 선본 ‘NOW’를 비방해 경고 조치를 받았다. 당시 (前)‘내일’ 선본의 정후보였던 도정근(물리천문 15) 총학생회장과 부후보였던 김다민(조선해양공학 16) 씨는 ‘선본의 최종 책임자로서 책임감을 무겁게 느낀다’며 사퇴하지 않고 투표를 통해 이번 사안에 대한 평가를 받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이번에 사퇴한 ‘내일’ 선본의 김다민 정후보와 추현석(수리과학 16) 부후보는 경고를 받은 뒤 당선된 제61대 총학생회에서 각각 부총학생회장과 홍보국장을 맡았었다. 


  선거가 무산됨에 따라 공동정책간담회와 2차 공동유세 등 선거 관련 각종 일정은 모두 취소됐다. 선거 없이 총학생회의 임기가 종료되는 11월 말일 이후엔 총학생회칙 제71조 1항에 따라 단과대학생회장연석회의가 구성된다. 한편 이번 선거에서 모든 후보가 사퇴함에 따라 총학생회 선거는 내년 3월에 진행될 예정이다.